예전에 성경이 번역을 어렵게해서 힘들다고 한 질문답을 봤습니다.

 

저는 내용을 쉽게 해달라 번역에 관련된 부분은 아니고요.

 

성경이 쓰고 있는 고유명사에 대한 질문입니다.

 

아마 근대시대 조선 말기에 선교사가 오면서 번역 자체를

 

영문성경 -> 한문 성경 -> 한글성경

 

으로 하다가 보니 외래어를 한자로 음차 하는 과정에서 굳어진 것을 현대 21세기에도 그대로 쓰고 있는 것 같은데 바꾸지 않는 이유가 있는지 그냥 궁금합니다.

 

마태는 매튜이고

요한은 존이고

마가는 마크이며

누가는 루크입니다.

 

천주교의 경우 (천주교는 물론 제 기준으로 이단입니다만) 누가복음을 루카복음으로 하고

사도 바울을 사도 바오로 등으로 하고 에스겔은 에제키엘로 하고

 

고린도 -> 코린트

빌립보-> 필리피로

에베소 -> 에페소스

 

라고 하는 듯 원어에 충실히 하는 듯 하는데 저는 이것에 현대적이고 맞다고 봅니다.

 

일전에 다른 분이 질문이 주신 것처럼 '내용적인 번역' 부분에서는 목사님의 의견대로 그저 이해가 쉽도록만 해서 원문의 뜻을 훼손해서는 안된다고는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런 고유명사 부분은 너무 전근대적인 것 같습니다. 

 

사실 저 '코린트 '부분도 세계사를 공부했을 때의 그리스 부근의 '코린트'라는 국가가 우리가 성경에서 보는 '고린도' 가 같은 단어인 것을 알고 충격을 받았던 어린 시절 기억이 있네요.

 

스토아 학파도 스도이고

에피쿠로스학파도 에비구레오...

 

이런 '고유명사' 부분은 좀 현대적으로 바꿔도 번역으로 인한 원문 뜻의 훼손이 없지 않을까요?


master

2023.11.28 18:14:04
*.115.238.98

글쎄요. 자세히 모르지만 이미 신자들에게 너무 익숙해져서 (한국어식) 고유명사가 되었고, 새로 고치면 오히려 혼란을 줄까봐 그렇겠지요. 대한성서공회에 문의 혹은 건의 하시는 편이 좋을 것입니다. 그리고 잘은 모르지만 외국어에 대한 한국어 표기법도 아직 완전하게 통일 되지 않았거나, 실제 음가와 많이 틀린다고 하던데 그것부터 먼저 고쳐야 하지 않을까요? 

성경탐닉자

2023.11.28 18:15:34
*.23.152.191

목사님 바로 답주시다니 감사합니다.

 

그렇군요. 저는 이런 부분도 비신자들에게 좀 더 친근하게 성경의 인명이나 지명을 알리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는 마음도 들어서 질문드렸습니다.

낭여

2023.11.28 19:44:10
*.29.188.145

마태 마가 누가 등의 인명은 이제 이게 더 사람들에게 익숙하게 되었고, 이집트(애굽), 스페인(서바나, 다시스), 아라비아(스바), 에티오피아(시바, 구스), 시리아(아람) 등의 일반적인 지명은 (표준)새번역 쪽에서 많이 바뀌어있습니다. 반면 성탐자님이 제시하신 지명들(코린트, 필리피로, 에페소스)은 제가 무지해서겠지만 들어도 어딘지 모르겠군요. 공동번역이 천주교랑 같이 한 걸로 알고 있는데 고린토, 필립보/필립비, 에페소로 번역 되어 있네요. 에피쿠로스와 스토아 학파는 개역개정판에서도 그렇게 나오고요.

master

2023.11.28 20:02:19
*.115.238.98

낭여님 저는평소 지명에 거의 신경을 쓰지 않았는데 잘 비교해주셔셔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다윗이 골리앗을 이긴 진짜 이유” 중국어번역본이 준비되었습니다. master 2023-09-20 447
공지 신입 회원 환영 인사 [1] master 2020-10-06 953
공지 (공지) 비영리법인을 설립했습니다. master 2020-05-15 2171
공지 E-book File 의 목록 [3] master 2019-08-23 1361
공지 크레딧카드로 정기소액후원하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file master 2019-07-04 5444
공지 소액정기후원회원을 모집합니다. [18] master 2019-02-19 1453
공지 글을 올리려면 로그인 해주십시요/복사 전재하실 때의 원칙 [14] 운영자 2004-09-29 5475
3951 하나님에 대한 불만 불평이 드는 감정 [1] 베들레햄 2023-12-04 51
3950 세상은 악한자가 더 잘되나요? [3] 베들레햄 2023-12-04 54
3949 주님의 질병 구원은 왜 드문가요 [1] 베들레햄 2023-12-04 42
3948 유언? '하나님 저를 결코 버리지 마옵소서' [1] 구원 2023-12-03 73
3947 세상과 불신자에게 정죄와 책망을 받을 때 [2] 바오밥나무 2023-12-01 140
3946 창세기 초기 인류 질문입니다(카인,카인의 후예, 땅의 자손) [2] 성경탐닉자 2023-12-01 88
3945 온 세상 끝까지 복음이 전해질때 [1] 베들레햄 2023-12-01 49
3944 솔로몬은 왜 르호보암에게 왕좌를 물려주었을까요? [1] 베들레햄 2023-12-01 46
3943 아담의 자손 번성? [1] 베들레햄 2023-12-01 47
3942 기독교의 극성 행위? [1] 베들레햄 2023-11-29 99
3941 정치를 보면 답이 없는거 같습니다 [3] 베들레햄 2023-11-29 132
3940 주님은 지켜보시기만 하시는 건가? [2] 베들레햄 2023-11-29 78
3939 한국교회문제 현실교회 문제 교인들에 대한 냉소 [1] 베들레햄 2023-11-29 65
3938 교회를 다닌다고 성령이 다 임하는건 아니지 않나요 [2] 베들레햄 2023-11-29 80
3937 마가복음 6:5의 '아무 권능도 행하실 수 없어' 의 의미? [1] 도넛 2023-11-29 51
3936 선지서, 예언서를 어떻게 읽어야 하나요? [3] 낭여 2023-11-28 57
» 성경의 고유명사를 현대식으로 바꾸지 않는 이유? [4] 성경탐닉자 2023-11-28 81
3934 사울(바울)의 피신과 교회의 평안, 성장? [1] 구원 2023-11-28 35
3933 믿음과 물세례, 믿음과 성령세례와의 관계? [5] 구원 2023-11-27 88
3932 사이버렉카들은 어떤 명목으로 심판을 받을까요? [4] 성경탐닉자 2023-11-26 130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